Fredi Casso, dsel (디젤) - Quarantino Lyrics
  • #
  • A
  • B
  • C
  • D
  • E
  • F
  • G
  • H
  • I
  • J
  • K
  • L
  • M
  • N
  • O
  • P
  • Q
  • R
  • S
  • T
  • U
  • V
  • W
  • X
  • Y
  • Z
  • Send a Lyrics

    Quarantino

    거절하지 못할 제안 하나
    변절자를 믿지 마라 은 숟가락
    얹고 나를 만약 만난다면
    잘라놔라 왼쪽 새끼손가락
    *새끼는 차피 손바닥 안이지
    홀라당 벗기지 조만간
    니가 탈 차처럼 소나타
    밤새 타령 같은 혼잣말
    속설같이 들어왔지 니 귀에
    주먹다짐 안 해 안 빠질 비린내
    멀미하면 가져가길 키미테
    함부로 안 붙여 진땡
    지폐가 온 세상을 지배해
    아쉬운 척해도 지레
    널 겁 한 트럭 먹이고
    집에 보내는 게 계획의 진행
    난 줄 수 없어 감동 감춘
    무엇도 찾아감고
    타란티노처럼 내 인생의 감독
    우리가 때리면 아파도
    아가리를 닫고 악편하고 가둬
    상도동 살아서 덕을 몰라
    상도 썅놈처럼 살어
    난 할 줄 몰라 긴말 먹일란다 디도스
    물밑작업이나 하고 터져 챠오즈
    피는 물보다 진해 니 우려는 내게 티백
    지뢰 같던 내 삶을 피해
    쉴 새 없이 꽃 피네
    난 가지않아 그 지름길
    바래지않길 내 이름이
    이루지 못했던 기준치
    내 이명같이 하길 뱃속 기름칠
    니 밥그릇 속에 이유식
    난 남김없이 해치우니
    지금이 중요해 지금이
    짧은 영화 단편에 흐린 밑그림

    Other Fredi Casso, dsel (디젤) Lyrics

    No. 2 (feat. Deepflow)
    Darma Nym
    Hell Chosen
    대부업
    Here We Go

      Comments

    There is no comment.
    Leave a Comment
    *Your comment will be published after approval.